사물인터넷(IoT) 확산을 위해 개인 사생활과 정보보호 정책을 서둘러 준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.

이정원 ICTK 부대표는 최근 룩셈부르크에서 열린 `인터넷 데이 콘퍼런스`에 참석해 IoT 산업 확산을 위해 보안 정책을 빠르게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.

이정원 ICTK 부대표(연단 오른쪽 세 번째)가 최근 룩셈부르크에서 열린 인터넷데이 콘퍼런스에서 유럽 IoT 규제의 필요성과 방법론을 주장했다. <이정원 ICTK 부대표(연단 오른쪽 세 번째)가 최근 룩셈부르크에서 열린 인터넷데이 콘퍼런스에서 유럽 IoT 규제의 필요성과 방법론을 주장했다.>

이 부대표는 마이크로소프트, 보다폰, 테슬라 등 유럽 대표, 각국 정부 정보보호책임자와 나란히 패널로 참석했다.

이 부대표는 “IoT 특성상 신속한 규제가 오히려 신규 산업군을 정착시키고 발전시킬 수 있다”고 설명했다. 사물인터넷 핵심이 `연결성`에 있다는 점에서 개인정보와 사생활보호 그리고 안전에 지대한 영향을 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. 신속한 규제 정책 없이는 오히려 사물인터넷 업체가 개인정보를 무방비하게 노출해 시장 안착에 위협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.

이 부대표는 “유럽 정부가 IoT업체와 적극 교류해 꼭 보호돼야 될 부분을 신속하게 규정한 후 업체가 자율적으로 지키도록 하는 것이 산업에 긍정적”이라고 해법을 제시했다.

아이씨티케이(ICTK)는 사물인터넷 보안기술 전문업체다. 반도체 기반 물리적 복제방지(PUF) 기술을 자체 개발했다. 시스템 조작 권한이나 사물을 소유한 사람이 자율적으로 판단해 행동할 수 있는 복제 방지 기술이다.

 

To read more:

http://www.etnews.com/20161128000269